[디스패치] 시트콤 데뷔 유지운 "오늘 첫방송, 혼자 보기 무섭다"
   
[Dispatch l 이성해기자]

신인배우 유지운이 떨고 있다? 케이블 채널 캐치온플러스 시트콤 '센스있는 넌센스'의 주인공을 맡은 그는 2일 첫 방송을 앞두고 밀려오는 두려움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시간이 너무 안가요. 밤 12시 방송이라 혼자 봐야 할 것 같은데 솔직히 무서워요. 내가 어떻게 나올까도 너무 궁굼하고요. 시트콤을 무슨 공포영화처럼 기다리는 제 모습이 오히려 넌센스같아요."

유지운이 출연한 시트콤 '센스 있는 넌센스'는 10부작으로 SBS 드라마 '자이언트'에 참여한 강정훈 작가가 집필한 작품이다. 케이블 채널에 맞게 청춘남녀들의 유쾌하고 코믹한 성인시트콤이라는 것이 특징이다.

유지운은 "시트콤은 표현수위가 중요하다고 들었어요. 정말 재밌고 웃기려면 표현수위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죠. 데뷔작이지만 내숭떨지 않고 최선을 다했어요"라고 말했다.

주인공 유지운의 상대역은 MBC 드라마 '동이'에서 '시비'역으로 출연했던 오은호. 감찰궁녀의 이미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격적인 변신을 했다.

"선배들은 데뷔작을 누구와 어디서 어떻게 봤는지 정말 궁금하네요. 밤 12시만 아니면 친구들이라도 부르겠는데. 아무튼 밤을 샐 것 같은데 많이 응원해 주세요."

첫방송을 앞두고 떨고 있는 주연배우와는 달리 강정훈 작가는 자신감이 넘쳤다. 강 작가는 "이미지와 연기력을 볼 때 ‘하이킥’의 정일우나 윤시윤 보다 더 배우로서 성공 할 것"이라면서 "성공적인 캐스팅인만큼 작품도 잘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Bruce